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달부터 코로나 증상 정도별로 간호사 배치 달라진다

등록 2021.09.28 19:41: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정합의 첫 성과…중증 1.8명·준중증 0.9명 등 달리 적용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동아대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7병상을 추가로 확보, 지역 사립대병원 중 가장 많은 10병상 운영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사진=동아대병원 제공). 2021.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오는 10월부터 코로나19 병상에 대한 간호사 배치 인원이 중증도별로 달리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28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대한간호협회와 함께 코로나19 병상 운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적용되는 '병상 간호사 배치 기준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보건의료노조와 정부가 지난 2일 중증도별 간호사 배치 기준 마련에 합의한 이후 3차례 회의를 거쳐 나온 방안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간호사 배치 인력 기준의 경우 환자 상태를 중증·준중증·중등증으로 나누고 각각 다른 기준을 적용하게 된다.

중증 병상의 경우 환자당 간호사 1.8명이, 준중등 병상의 경우 0.9명이 배치된다. 중등증 병상의 경우 0.36~0.2명의 간호사가 배치되는 식이다.

복지부는 이 같은 기준이 대한간호협회와 보건의료노조가 제시한 배치 수준을 참고하면서 환자별 특징, 지역별 병상 가동 현황, 단기 인력 수급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가이드라인이 마련됨에 따라 간호인력의 업무 부담 경감과 환자 치료에 적정 인력이 투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10월부터는 새로운 기준을 시범 적용하는 한편 의료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창준 복지부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환자병상관리반장 겸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번 배치기준 마련은 노정 합의 이후 첫 성과"라며 "간호인력의 업무 부담을 줄이면서 치료 병상 등 의료대응 역량이 급격히 소모되지 않도록 하는 한편 의료현장에서 해당 기준이 정착되도록 10월에는 적용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복지부는 오는 30일 노동계와 간호계, 병원계가 참여하는 노정 합의 후속 조치를 위한 협의체 운영 방안에 대해 보건의료노조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