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규,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첫날 선두

등록 2021.10.21 19:03: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승을 위해 쫓아가기보 내 플레이만 집중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21일 인천 청라에 위치한 베어즈베스트 청라GC에서 열린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김민규가 15번홀 드라이버 티샷을 치고 있다. (사진=KPGA제공) 2021.10.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김민규(20)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첫날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김민규는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GC(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를 쳐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기분 좋은 출발을 한 김민규는 내친김에 KPGA 코리안투어 첫 우승에 도전한다.

2015년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됐던 김민규는 2018년 유러피언투어 2부 투어 격인 챌린지투어 D+D 레알 체코 챌린지에서 역대 최연소(17세 64일) 우승을 달성했다. 2020년 코리안투어 데뷔했다.

김민규는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출전해 경험을 쌓기도 했다.

김민규는 "전체적으로 18홀 플레이가 모두 잘 풀렸다. 기분 좋은 스타트를 한 것 같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플레이에서 퍼팅이 가장 잘 됐다. 미국에서부터 퍼팅이 잘 되기 시작한 것 같다. 자신 있게 플레이해서 잘 들어간 것 같다. 한 달 전부터 일자 퍼터를 썼었는데 엘자로 바꿔서 플레이하고 있다. 퍼터 느낌이 괜찮다"고 전했다.

우승이 간절한 김민규는 "작년에 2위만 두 번을 해서 우승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있다. 우승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편안한 마음으로 치려고 한다. 조급하게 쫓아가기보다 내 플레이만 하자는 생각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유송규(25)와 정한밀(30)은 6언더파 68타를 기록해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재한(31)과 이태훈(캐나다)은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4위에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