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대중교통 '일상회복'…25일부터 야간운행 정상화

등록 2021.10.24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 지하철, 시내·마을버스 평일 오후 10시 이후 운행 재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25일부터 대중교통 평일 야간 감축 운행을 정상화한다. 사진은 지난 7월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환승센터에 버스들이 정차하고 있는 모습. 2021.10.24. (사진 =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대중교통 평일 야간 감축 운행을 오는 25일부터 정상화 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 2·5·6·7·8·9호선, 우이신설선 및 시내·마을버스는 25일부터 감축 이전 단계로 정상 운행한다. 코레일과 연계 운행 중인 지하철 3·4호선은 12월1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화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야간 통행량 감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7월9일부터 평일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영해왔다.

하지만 최근 9월부터는 야간 영업제한 완화 등으로 인해 야간시간대의 이용객수가 증가하고 있다. 이동수요 증가에 대응하여 평일 야간 감축운행을 다시 정상운행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혼잡이 발생하는 시간대에는 추가적인 집중배차 등 탄력적으로 차내 혼잡도를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방역 조치를 지속 병행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백신 접종과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로 대중교통 야간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하철, 시내·마을버스의 정상 운행을 재개한다"며 “지속적인 혼잡도 모니터링, 철저한 방역 관리에 힘써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