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댓차이나] 옐런·류허 4개월여 만에 화상통화..."미중 거시경제 협조 논의"

등록 2021.10.26 12:37:28수정 2021.10.26 12:4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부총리가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합의안에는 중국이 앞으로 2년에 걸쳐 2000억 달러(약 231조 6000억 원)어치의 미국산 상품을 추가로 구매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2020.01.16.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지난 6월 이래 4개월여 만에 온라인 회담을 갖고 양국간 경제금융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신화망(新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이 2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옐런 재무장관과 류 부총리는 중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화상을 만나 거시경제 정책에서 양국 간 협조를 확대하는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옐런 재무장관과 류 부총리는 글로벌 경제회복이 중대한 시기에 있는 만큼 거시정책에서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미중 금융경제 사령탑은 거시경제 정세 외에 다자간과 양자 간 협력에 관해서도 진지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또한 중국 상무부는 중국 측은 미국에 대중 관세인상과 제재를 철회, 중국기업을 공평하게 대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미국 재무부는 구체적인 내용에는 언급하지 않은 채 옐런 장관이 류허 부총리에 중국과 관련한 우려 사항을 솔직하게 전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 9일 미국 무역대표부(USTR) 캐서린 타이 대표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무역정책을 공표하고서 처음으로 류 부총리와 화상회담을 열었다.

당시 타이 대표와 류 부총리는 미중 경제무역 협력, 1단계 무역합의 진행 상황 등을 논의했다. 류 부총리는 그때도 대중 고율관세와 제재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