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3분기 IM 영업익 3조3600억…폴더블 효과

등록 2021.10.28 09:41: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삼성전자가 6일 '갤럭시 Z 폴드3'·'갤럭시 Z 플립3'이 국내에서 1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해당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2021.10.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액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28.04% 증가한 수준이다.

이 중 IM(IT·모바일)부문은 폴더블폰 신제품과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 확대, 갤럭시 생태계제품군 성장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IM 부문은 3분기 매출 28조4200억원, 영업이익 3조3600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모바일 시장은 코로나19 영향의 완화 등으로 전분기 대비 시장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무선 사업은 업계 전반의 부품 공급 부족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의 판매 호조와 중저가 라인업 강화로 스마트폰 판매가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또 웨어러블 등의 '갤럭시 생태계' 제품군도 지속적인 성장을 했다. 무선 사업은 이를 통해 견조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유지했으나 폴더블 대세화를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투자 확대로 수익성에 일부 영향이 있었다.

네트워크 사업은 북미와 일본 등 해외 사업 확대와 국내 5G망 증설 수요에 적극 대응하며 5G 사업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4분기 모바일 시장은 부품 수급에 따른 불확실성이 예상되지만 연말 성수기 진입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선 사업은 비스포크 에디션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갤럭시 S 시리즈의 모멘텀을 유지하며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경쟁력 있는 중저가 5G 라인업을 활용해 교체 수요와 성장 중인 5G 시장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또 웨어러블·PC·태블릿 등 한층 쉽고 편리한 연결 경험을 제공하는 '갤럭시 생태계' 제품군의 판매 확대를 통해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 달성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네트워크 사업은 북미, 서남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매출 확대를 통한 사업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은 코로나19의 장기화 등 리스크가 상존하지만 스마트폰 시장은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소비자에게 새롭고 다양한 사용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웨어러블 시장도 두 자릿수의 고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무선 사업은 프리미엄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플래그십 제품의 완성도를 제고해 차별화된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폴더블 제품은 혁신적인 기술과 뛰어난 사용자 경험을 계속해서 발전시키고, 비스포크 에디션 등 삼성전자만의 고유한 차별화를 통해 대세화를 보다 본격화하고 프리미엄 시장 내 매우 중요한 카테고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중저가 스마트폰에서도 삼성전자의 편리하고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확대 적용하고, 중저가 5G 등 지역별 다양한 수요에 최적화된 제품을 기반으로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또, '갤럭시 생태계' 기기간의 일관되고 편리한 연결성 등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사용 경험을 극대화하고 고객 신뢰와 선망성을 제고해 프리미엄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할 방침이며, 이를 통해 2022년 실적 성장을 달성하도록 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지기 위해 선행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글로벌 리딩 업체들과의 개방적·포용적 협력도 꾸준히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네트워크 사업은 국내 5G망 증설에 대응하는 한편, 북미·일본·서남아·유럽 등 해외 사업의 성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자체 개발한 5G 핵심 칩을 개선해 데이터 처리 용량을 향상하는 등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5G 가상화 솔루션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미래 사업 성장 기반도 준비해 나갈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