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 요구 성명

등록 2021.10.28 20:58:14수정 2021.10.28 21:1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진보 문인 단체인 한국작가회의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철회를 정부에 요구했다.
 
한국작가회의는 28일 "군사 반란과 국민학살의 역사적 범죄행위 모두를 국가가 인정하고 승인하겠다는 폭거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헌법 체제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노태우의 죽음은 '자연사'인가 혹은 '공적인 죽음'인가. 자연사라면 그의 일족들만 모여 조용히 장례 절차를 진행되면 된다"는 지적이다.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에 의해 폭력적으로 희생돼 자연사 할 수 없었던 광주의 시민들은 물론, 그의 집권기에 폭력적으로 희생당하거나 죽음을 통해 저항해 자연사할 수 없었던 사람들 모두에 대한 철저한 모독"이라는 것이다.

작가회의는 "노태우와 함께 국가 반란과 국민학살을 공모한 전두환의 범죄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서도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나왔다. 영결식은 오는 30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