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오미크론 감염자 추가 확인…최근 뉴욕 여행한 백신 접종자

등록 2021.12.03 02:21:07수정 2021.12.03 05: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뉴욕서 애니메이션 행사 참석…22일부터 증상 발현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가 끝난 후 시민들이 타임스퀘어를 걷고 있다. 2021.12.02.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미네소타에서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감염자가 추가 확인됐다. 최근 뉴욕 여행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미국 미네소타 보건 당국은 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주내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미 보건 당국이 밝힌 캘리포니아 감염자에 이어 미국 내 두 번째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사례다.

미네소타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번 확진자는 헤너핀 카운티에 거주하는 성인 남성이다. 캘리포니아 감염자와 마찬가지로 백신을 맞은 상태였다고 한다. 그는 11월22일 가벼운 증세를 보였으며, 이후 같은 달 24일 코로나19 테스트를 받았다.

그는 11월19~21일 열린 뉴욕시 재비츠 센터 애니메이션 행사에 참석했다고 한다. 미네소타 전염병 당국은 뉴욕시 및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협력해 동선 등에 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캘리포니아에서 확인된 첫 오미크론 감염자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여행을 마친 뒤 22일 미국에 입국해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감염자의 경우 22일부터 증상이 발현돼 추수감사절 연휴와 겹치는 24일에 검사를 받은 점에 주목된다.

특히 이번 감염자가 뉴욕을 여행하고 행사에 참석했다는 점에도 이목이 쏠린다. 앞서 11월8일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접종자를 상대로 항공 여행 제한을 완화하면서 뉴욕, 로스앤젤레스(LA) 등 주요 도시에 국제 여행객이 몰려들리라는 전망이 활발히 나왔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내 오미크론 유입 및 겨울철 코로나19 급증에 대비한 새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백악관 보도자료에 따르면 여기에는 부스터 샷 접종 확대 및 무료 자가 검사 확대 등이 포함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