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오미크론 확진 934명…"우세종화 대응전략 마련"(종합)

등록 2022.01.17 14:50:51수정 2022.01.17 15: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확진 지난 13일 760명 대비 174명 증가…검출률 22%
학원·대형마트 등 방역패스 해제…"유행규모 감소로 완화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59명으로 집계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위중증 환자는 579명으로 54일만에 500명선으로 내려왔다. 2022.01.1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934명 발생했다. 서울시는 방역 지표가 점점 개선되고 있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될 것을 우려, 우세종화될 것에 대비해 대응전략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지역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검출자는 13일 760명 대비 174명이 증가해 총 934명이다. 16일 0시 기준으로 서울시 보건연구원에서는 163건을 검사한 가운데 오미크론 검출률은 22%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후 확진자 수 감소하고 있고 방역, 의료 관련된 많은 지표들이 좋아졌다"면서도 "저번 주 주말부터 시작해 감염재생산지수도 조금씩 올라가고 있고, 특히 해외입국자나 외국인에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등 오미크론 확산이 점점 더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국장은 "지난 14일 정부에서 방역, 의료, 사회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오미크론 확산 대응전략을 발표했다"며 "서울시도 정부 대응전략이 현장에서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반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병상 확보나 검사량 자체를 확대하는 부분, 재택치료를 확대하고 먹는 치료제가 도입됐기 때문에 지역사회 의료 대응 부분, 예방접종을 보다 신속하게 시행하는 부분 등 다양한 부분에 대해서도 서울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보습학원, 독서실, 박물관, 영화관, 대형마트 등 시설에 대해 방역패스를 해제했다. 지난 14일 서울행정법원은 방역패스 적용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한 바 있다.

다만 만 12~18세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 중단 건에 대해서는 중수본과 긴밀하게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박 국장은 "방역패스를 확대했던 지난해 12월에 비해 유행규모가 감소하고 의료여력이 확보됐다"며 "위험도가 낮은 시설의 방역패스를 완화할 필요가 있고, 법원의 상반된 판결로 지역 간 혼선도 발생하고 있어 조치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59명으로 집계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579명으로 54일만에 500명선으로 내려왔다. 2022.01.17. bjko@newsis.com


이날 0시 기준 서울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790명 증가해 누적 기준 24만2574명을 기록했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는 15일 925명보다 135명 줄었으며, 일주일 전인 지난 9일 781명과 비교하면 9명 증가했다.

주요 감염경로별로는 관악구 소재 학원 관련 확진자는 4명 증가해 45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해당시설은 자연환기가 어려웠으며, 비말 발생이 많은 발성연습과 동작 지도시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마포구 소재 학원 관련 확진자가 5명 늘어 누적 27명이다. 강남구 소재 초등학교 관련 확진자는 3명 늘어나 누적 24명을 기록했다. 서대문구 소재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1명 증가해 32명이 됐다.

이 외 ▲해외유입 79명(누적 3739명) ▲기타 집단감염 19명(누적 3만7053명) ▲기타 확진자 접촉 384명(누적 10만920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15명(누적 5028명) ▲감염경로 조사중 280명(누적 9만5706명) 등이 추가 감염됐다.

서울시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38.4%를 기록했다. 감염병전담병원 가동률은 22.4%,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31.2%를 나타냈다.

코로나19 1차 백신접종자는 823만5941명으로 접종률 87.6%를 기록했다. 2차 접종자는 807만8945명으로 접종률 85.9%를 나타냈고, 3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423만3567명으로 접종률 45%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외국인의 3차 접종률은 32.7%로 내국인 45%에 비해 낮은 상황이라고 밝히며 접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 재택치료자는 신규 477명이며, 현재 재택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는 4453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7명 늘어 2051명이 됐다.

박 국장은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보다 전파력이 높아 우세종화되면 단기간에 확진자가 증가하는 등 델타와는 완전히 다른 바이러스"라며 "오미크론 극복을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통해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고, 우세종화를 늦춰야 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