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 중소 관광업체에 최대 2억 원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등록 2022.01.19 09:32: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19년 이후 최대 규모인 1300억원 지원
21일부터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서 신청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중소 관광업체를 위해 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영세 중소 관광업체의 빠른 경영 회복을 위해 1300억원 규모의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실시하고, 신청한도와 보증심사 등 금융 조건도 개선한다고 19일 밝혔다.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는 담보력이 취약해 그동안 금융 혜택에서 소외됐던 여행업·호텔업 등 영세한 중소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공적 기관(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을 제공해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는 처음 도입한 2019년 이후 최대 규모인 1300억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금융 조건과 비교해 신청한도는 기존 1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하고, 2000만원 이내의 소규모 자금은 보증심사를 생략한다. 또 올해에 한해서 융자금리 0.5% 포인트(p) 인하와 보증 취급수수료 0.2% 포인트(p) 인하 등 여러 혜택을 제공한다.

특별융자를 받고자 하는 관광업체는 21일부터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전국 144개)에 신용보증을 신청하고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농협은행 영업점(전국 1138개)에서 융자를 받으면 된다. 특별융자의 구체적인 내용·조건은 문체부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 피해가 컸지만 담보력이 취약해 어려움을 겪고 있던 여행업, 호텔업 등 영세 중소 관광업체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며 "이를 통해 관광업계가 조기에 위기를 극복하고 경영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