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동유럽에 1000~5000명 파병 검토…최대 10배 늘릴수도" NYT

등록 2022.01.24 13:34: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황 악화시 파병 최대 10배까지 늘리는 방안 포함
외교적 노력 진전 없자 군사적 개입 강경 모드 전환
바이든, 러 우크라 침공 관련 여러 옵션들 보고 받아

associate_pic

[키예프=AP/뉴시스] 지난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한 공원에서 조교가 육군의 자원군 부대인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 대원(예비군)들을 훈련하고 있다. 최근 몇 주 동안 수십 명의 민간인이 러시아의 침공 우려 속에 예비군에 합류하고 있다. 2022.01.24.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에 미군 수천명을 발트해와 동유럽 지역에 급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에 군함과 공군기를 배치하는 것도 고려 중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발트해와 동유럽의 나토 동맹국에 미군 수천명과 군함, 공군기를 신규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주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미국은 동유럽에 미군을 신규로 파병할 것임을 시사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말을 맞아 메릴랜드주의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 머물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 고위 당국자들로부터 이러한 내용을 포함해 미군 자산을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턱 밑에 배치하는 몇가지 방안을 보고 받았다.

선택지에는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 병력 1000~5000명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동유럽 나토 동맹국에 신규 배치하고, 상황이 악화할 경우 파병을 최대 10배까지 늘리는 방안이 포함됐고, 이르면 이번 주 초 결단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회의에는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참석했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격리 근무 중인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유럽에 대한 신규 파병 결정이 내려질 경우 미국 본토 주둔 병력과 유럽 내 타지역 주둔 병력이 이동 배치될 전망이라고 외신은 부연했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파견돼 있는 미군 병력은 150여명이다. 폴란드에는 약 4000명의 미군과 1000명의 다른 나토군이 주둔하고 있다. 또한 발트해 연안 국가에는 약 4000명의 나토군이 배치돼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배치를 승인하면 일부 병력은 미국에서, 나머지 일부는 유럽의 다른 지역에서 동유럽 나토 동맹국으로 이동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미국은 그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하면 가혹한 경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도 러시아를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기 위해 미군 병력 파병 등 군사적 개입은 자제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하지만 외교적 노력이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자 좀 더 강경 모드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외교적으로 관여하고 있지만 우리는 방위를 강화하고, 억지를 강화하는 데 매우 큰 중점을 두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새로운 공격 행위를 감행하면 나토 스스로 중대한 방식으로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군대 외에도 이 지역에 추가 공군기를 보내는 것도 고려 중이다.

미국은 지난해 12월 27일부터 공군 RC-135 정찰기를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비행토록 하고 있다. 이 정찰기가 비행을 하는 동안 미 정보 요원들은 러시아 지상에서 주고받는 통신 내용을 들을 수 있다.

미 공군은 또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에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정찰기를 띄워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