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포구, '망리단길' 통신선 지중화 시범사업 선정

등록 2022.01.24 17:28: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니트렌칭 시범사업 전후 모습. 2022.01.24. (사진 = 마포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마포구는 도시 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통신선을 땅 속으로 묻는 일명 ‘미니트렌칭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상지는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망리단길'이다.

'망리단길'은 지속적인 지중화 요청 민원이 있었지만, 보도가 0.7m에서 1m 사이로 매우 협소해 지중화 사업 추진이 어려웠던 구간이다.

구는 이러한 지리적 한계로 인한 지중화 작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통신관로 매설용 미니트렌칭 시범사업'에 공모해 올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미니트렌칭' 공법은 기존의 전신주와 전기 통신선 모두를 지중화하는 것과 달리, 통신선만 지중화하는 방식으로 적은 공사비용과 짧은 공사 기간이 장점이다.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대부분의 요인이 통신선임을 감안하면, 미니트렌칭 공법을 도입해 통신선을 지중화할 경우 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올해 4월 주민 및 관계 기관 설명회를 거쳐, 6월 지하매설물 사전탐사 및 관로 확정 등의 실서 설계를 진행한 후 9월 미니트렌칭 시법사업을 착공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구의 공중선 정비사업 결과와 과기부의 미니트렌칭 시범사업 결과를 과기부와 적극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안전한 보행환경 및 쾌적한 도심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