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경찰, 염전노예 추가 의혹 본격 조사…수사팀 확대

등록 2022.01.27 15:18:47수정 2022.01.27 17:2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전남경찰청 전경. (사진=뉴시스DB) 2021.01.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전남경찰이 최근 시민단체가 의혹제기한 '염전 내 노동착취 추가 의혹'에 대해 수사전담팀을 확대해 본격 조사에 나선다.

전남경찰청은 시민단체 등이 제기한 염전 종사자 추가 인권 침해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한다고 27일 밝혔다.

염전 노동착취 전담팀의 팀장은 수사부장(경무관)이 맡아 수사 전반을 지휘하고 팀도 확대한다.

전담팀은 염전 종사자 등 인권침해 의혹 사건 진상규명과 불법행위자에 대해서는 엄정 처벌할 방침이다.

또 28일 전남 장애인 단체 등과 만나 염전 종사자들의 인권침해 현황을 파악하고 수사에 적극 반영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남노동권익센터·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 등은 지난 25일 신안군 한 염전업자가 노동자를 착취하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단체는 염전업자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노동자들을 착취한 혐의(사기·부당이득죄)로 구속 기소된 신안군 염전 임대업자 장모(48)씨와 함께 사업장 운영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12월 사이 경찰·고용노동부 등이 전남 9개 시·군 염전 사업장 912곳을 상대로 노동 실태 합동 전수조사를 했지만 형식적으로 진행돼 노동 착취가 반복되고 있다"며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전남경찰청은 "수사를 할 때 가해자와 피해를 분리해 조사했다"며 "시민단체 등이 제기한 가·피해자 미분리 조사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사 과정에서 염전 종사자들의 생활·근무 환경을 다시 점검하고 종사자 심층 면담을 통해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