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업법인 관리 강화된다…농지 부동산 사업 적발시 세금 폭탄

등록 2022.05.17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 법률' 18일 시행
농업법인 실태 매년 조사…부동산거래·과세자료 확인

associate_pic

[시흥=뉴시스]김병문 기자 =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었던 경기 시흥시 무지내동 소재 농지 일대 모습. 2021.03.04. dadazon@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부터 농업법인의 부동산업 차단 등 농업법인 관리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17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18일부터는 농업법인 실태조사가 강화된다. 농업법인 실태조사를 정기조사와 수시조사로 구분해 정기조사는 매년 실시한다. 수시조사는 기초자치단체장이 농업법인의 적법한 운영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실시할 수 있다. 실태조사를 할 때 부동산 거래 신고 정보, 과세자료 등 다른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료를 요청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농지를 활용 또는 전용해 부동산업을 영위한 농업법인에는 과징금을 부과하기 위해 세부 기준도 정했다. 과징금 부과액은 부동산 개발·공급업을 영위했을 경우 해당 농지의 양도차액 전액이다. 부동산 임대업을 했을 경우에는 임대료에 상당하는 금액을 과징금으로 부과한다.

영농조합법인과 농업회사법인의 사업범위를 통합하고,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농촌융복합산업을 농업법인의 사업범위에 추가했다. 다만, 농촌융복합산업은 농촌융합산업법에 따라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로 인증을 받은 농업법인만 영위할 수 있다.

8월18일부터는 농업법인의 설립·변경·해산등기 전에 지자체(시·군·구) 신고 의무도 시행된다. 이전에는 농업법인의 설립·해산등기 후에 통지 의무가 있었다. 신고 시 첨부할 서류를 구체화하고 신고서 및 신고확인증 서식을 신설했다. 신고 후 지자체가 발급한 신고확인증을 농업법인의 설립·변경·해산등기 첨부 서류에 추가했다.

이덕민 농식품부 경영인력과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농업법인 관리를 강화해 농업법인의 농지투기 등 불법행위를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농업법인이 농업의 규모화·효율화를 통해 농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