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계는 정책 파트너"…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창양 산업부 장관 면담

등록 2022.05.18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2022.04.28.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동효정 기자 =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 18일 상의회관에서 이창양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면담했다. 이 장관은 정부와 산업계가 정책의 동반자로서 새 정부의 성장전략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취지를 강조하며 대한상의를 가장 먼저 방문했다.

이날 최 회장과 이 장관은 상의회관 20층 대접견실에서 만났다. 최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전문성과 경험을 두루 겸비한 분이 산업부장관의 중책을 맡아주셔서 경제계도 환영한다"며 취임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 장관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 산업의 역동성 회복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 파트너로서 산업계와 함께 기업 성장전략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저성장 기조의 고착화에 더해 최근 3高(금리·소비자물가·환율) 현상으로 인해 우리 기업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고 현 경제상황을 평가했다. 이 장관은 "주요 교역대상국의 성장이 둔화되고, 공급망 불안과 디지털·그린 전환 등 글로벌 산업의 대전환기에도 직면하며 대내외 경제여건이 무척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장관은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혔듯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다드, 기술진보 수준에 맞게 규제를 개혁할 필요가 있어 대한상의가 산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 규제개혁안을 건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대통령 주재 '산업혁신 전략회의' 등을 통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대한상의 주도로 추진 중인 '新기업가정신협의회' 등 산업계의 자발적 노력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업가정신 복원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방안도 건의해 달라고 언급했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기술·생산성 혁신과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합을 통한 신산업 육성 등을 집중 지원할 계획인 만큼, 대한상의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들도 기술나눔 운동, 혁신 노하우 전수 등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성장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 기업가정신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기업인의 의견을 경청·공감하며 현장에서 답을 찾고, 정부의 정책결정 과정에서는 기업의 정책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산업계와의 격의 없고 꾸준한 소통을 통해 더 나은 정책,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을 위한 해법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