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웨덴, 러에 나토 가입신청 통보…러 "보복 조치 취할 것"(종합)

등록 2022.05.19 09:45: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러 스웨덴 대사, 외무차관 만나 가입신청 통보
러 외무부 "무기 배치 등 실질적 결과 따라 대응"
대변인 "잠재적 군사 행동 포함한 보복 조치" 예고

associate_pic

[브뤼셀=AP/뉴시스] (왼쪽부터) 클라우스 코르호넨 나토 주재 핀란드 대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악셀 베르노프 나토 주재 스웨덴 대사가 18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 본부에서 열린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신청서 전달식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22.05.19.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주러 스웨덴 대사가 러시아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신청 결정을 알렸다. 러시아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해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무기 배치 등 실질적인 결과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는 말레나 마르드 러시아 주재 스웨덴 대사가 이날 블라디미르 티토프 외무차관과 회동에서 스웨덴 정부의 나토 가입 결정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러시아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추진에 관해 여러 번 입장을 밝혔다며, 국가안보 보장 방식은 각 주권국의 선택이지만 다른 국가의 안보를 위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외무부는 "군사 기술적 측면을 포함한 우리의 구체적 대응과 가능한 조치는 스웨덴 영토 내 외국 군기지와 타격 무기 시스템 배치 등 스웨덴의 나토 편입에 따른 실질적 결과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유럽 이웃국들로 인해 발트해 역내 협력이 훼손됐으며, 그동안 안정적이던 지역 정세가 더욱 악화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신청에 대해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잠재적으로 군사 행동을 포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의 반응에 대해 "기습적(surprise)일 것"이라며 "핀란드의 나토 가입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한 구체적 사항을 포함해 국방부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associate_pic

[모스크바(러시아)=AP/뉴시스] 지난 3월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외교정책 브리핑에서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외무부 제공. 2022.05.19.


군사적 중립국이던 스웨덴과 핀란드는 올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 양국은 18일 나토에 가입 신청서를 정식으로 제출했다.

러시아는 양국이 이미 나토와 협력하고 있었기 때문에 가입 자체는 직접적 위협이 아니라면서, 나토 군사시설 배치 여부를 지켜보며 대응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지난 16일 핀란드·스웨덴과 러시아 사이 심각한 문제나 현안은 없지만, 이들 국가의 나토 가입이 양국 영토에서 나토 군사 인프라 확장으로 이어진다면 러시아는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