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터키, 美와 '러 규탄' 성명…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엔 여전히 반대(종합)

등록 2022.05.19 10:16:20수정 2022.05.19 11:2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터키 외무 "핀란드·스웨덴, 테러조직 지원…정당한 안보 우려 있어"
대화와 외교로 차이점 극복해야…블링컨 "동맹국으로 함께 해결할 것"

associate_pic

[워싱턴DC=AP/뉴시스]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예멘 외무장관과 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2022.05.19.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과 터키가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지지한다는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터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면서도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에는 우려를 나타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양자회담을 한 뒤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러시아의 용납할 수 없는 전쟁에 맞서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그들의 지지를 재차 반복했다"며 "이런 틀에서 미국과 터키는 종전을 위한 해법을 찾는다는 노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다양한 역내 이슈에 대한 협의를 강화하기로 합의하면서 국방 이슈, 대테러, 에너지·식량 안보, 기후변화 퇴치, 무역관계 강화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평가하고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두 장관의 회담은 터키 대통령이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직후 열려 관심이 쏠렸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터키는 이번 전쟁 전부터 나토의 문호 개방정책을 지지해 왔다"면서도 "후보국이 된 핀란드와 스웨덴에 대해서는 테러조직들을 지원하고 있다는 정당한 안보 우려와 방산제품에 대한 수출 제한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리들이 대화와 외교를 통해 차이점을 극복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당연히 하나의 과정이고 우리는 동맹이자 파트너로서 그 과정을 함께 할 것이다"고 동조했다.

나토 규정상 신규 회원국 가입은 기존 30개 회원국의 만장일치 승인이 있어야 한다.

터키는 그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했지만,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는 동참하지 않았다.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반대 의사를 밝혀온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도 "터키의 안보를 해칠 수 있는 나토의 어떤 확장에도 찬성하지 않는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동맹국이 우리의 대테러 활동에 대한 민감성을 이해하고 가능하다면 우리를 지원할 것을 기대한다"며 "스웨덴과 핀란드가 PKK와 YPG를 지원하면서 군사동맹을 추구하는 것은 일관성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PKK(쿠르드노동자당)는 터키 남동부와 이라크 북부·시리아 북동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PKK를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