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의역 참사 6주기 추모구간…"더 이상 죽이지 말라"

등록 2022.05.20 12:20: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 안전강화 촉구
오는 28일 구의역서 윤 대통령과 만남 요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구의역 참사 4주기인 2020년 4월29일 서울 광진구 구의역 9-4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김 군을 추모하고 있다. 2020.05.2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구의역 스크린 도어를 고치던 19살 김모군이 사망한 지 6주기를 앞둔 가운데 관련 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에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안전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등은 20일 서울 광진구 2호선 구의역 개찰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모 주간을 발표하며 이같이 요구했다.

김군은 2016년 5월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혼자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전동차에 치여 숨졌다. 지하철 안전문 관리 용역업체 소속 정비공이었던 김군의 사망을 계기로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의 안전 문제가 사회적으로 공론화됐다.

당시 진상규명위원회는 원청인 서울교통공사가 비용 절감을 위해 4~6명의 하청업체 노동자들에게 48개 역을 담당하게 해 2인1조 작업이 불가능한 상태로 만들었다고 보고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사고 이후 우리 사회는 모두 김군에게 미안해했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그후에도 억울한 죽음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명순필 서울교통공사노조 위원장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현장 안에서 실효성 없이 퇴색됐다. 새 정부로 바뀌었지만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겠다는 소리는 없다. 오히려 작은 정부를 외치며 자본의 효율화만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공운수노조 등은 이날부터 29일까지 공공기관 자회사·하청으로 위험이 외주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추모사업을 진행한다. 오는 23일부터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요구하는 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전날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 요구서한 전달 기자회견을 가졌으며 이달 28일 구의역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을 요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