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자치경찰위, 인권보호 자문단 발족…26일 첫 회의

등록 2022.05.25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권·법률 등 3개 분야 12명 전문가로 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자치경찰위원회 주요 시책에 대한 인권 보호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인권보호 자문단’ 운영을 시작한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자문단은 자치경찰위원회 위원과 서울경찰청으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아 인권, 법률, 여성·청소년 등 3개 분야의 전문가·실무자 12명으로 구성된다. 이달 26일 첫 자문회의를 개최함으로써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위원회의 주요 시책들에 대해 인권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의는 분기별로 개최하는 정기 회의와 특별한 안건이 있을 때 개최하는 수시회의로 진행된다.

자문단은 위원회 주요 시책에 대해 적법절차 준수, 차별 금지,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시민의 인권을 보호하는 자치경찰제도의 취지에 부합하도록 정책의 진단과 인권 자문을 담당하게 된다.

자문단은 자치경찰이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시민들의 높아진 인권 보호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러 분야 전문가들의 경험과 전문 지식을 활용해 자치경찰 직무수행에 대한 인권 자문을 할 예정이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자치경찰제의 시행이 1년이 되어가는 만큼, 시민친화적인 인권자치경찰에 걸맞도록 시민의 인권을 먼저 존중하고 우선시하는 자치경찰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한 인권 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