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선 일주일 앞 정부·당국 긴장…"재유행 기폭제 될라"

등록 2022.05.26 06:00:00수정 2022.05.26 06:3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9 대선 확진자-일반유권자 분리 안돼 방역·투표 관리 '실패'
이번엔 투표시간 분리…부처간 '핫라인' 개설해 현장 혼선 대응
"확진자 외출 허용돼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방역수칙 철저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지난 3월5일 오후 서울역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3.05.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코로나19 사태 이후 세 번째 전국 선거인 6·1 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부와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정부와 당국은 지난 대선 사전투표 때 불거진 '소쿠리 투표' 사태를 막기 위해 확진·격리자 투표시간을 별도 운영하고, 외출이 허용된 확진자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일반 유권자와 코로나19 확진자의 투표 시간을 분리한다.

코로나19 확진·격리자는 사전투표 2일차인 오는 28일 일반 유권자가 퇴장한 뒤 오후 6시30분부터 8시까지, 선거 당일에는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투표할 수 있다.

이는 지난달 15일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담긴 내용으로, 지난 대선 때 확진·격리자 투표 시간을 정하지 않아 현장에서 빚어진 혼선의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9 대선 사전투표 2일차에 방역 당국의 외출 허용 시간인 오후 5~6시 사전투표소에 도착한 확진·격리자가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했다.

실제 현장에서는 투표 마감 시간에 일반 유권자와 확진·격리자가 몰리면서 동선이 분리되지 않거나 추운 날씨에 야외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대선 사전투표가 이뤄지던 지난 3월 4~5일은 오미크론 유행 정점 직전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만 명을 웃돌던 때라 방역 관리가 허술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고여정 기자 = 지난 3월5일 오후 확진자 및 격리자 사전투표에서 바구니와 박스 등에 투표용지를 모아두고 있다. (사진 = 인스타그램 갈무리) 2022.03.05 photo@newsis.com

또 일부 투표소에서는 확진·격리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소쿠리나 박스에 담아 옮기다가 항의가 터져 나왔다. 사전투표 마감이 늦어지면서 투표율 집계가 늦어지는 등 투표 관리에 대혼란이 초래됐다.

정부는 대선 때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오는 27일부터 선거 당일까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청 간 핫라인을 개설해 안전한 투표권 행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투표시간 분리에 따른 현장 관리, 투·개표소 설치 등 선거관리 전반과 확진·격리자 외출시 방역수칙 등 감염확산 대응을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대응 컨트롤타워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방역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유행이 안정세를 찾고 있지만 확진·격리자 투표로 인해 감염 확산하는 등 방역 관리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핫라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당국은 투표일에 확진자 이동이 허용됨에 따라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확진자들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