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수막→가방·신발로 재탄생…'새활용' 팝업스토어 운영

등록 2022.05.26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폐소재 새활용한 신발·가방 등 760개 제품
스타필드하남 등 4곳서 6월30일까지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환경부가 폐자원에 아이디어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새활용'(업사이클) 제품들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유통사들과 협업한다.

환경부는 26일 유통사들과 함께 새활용 제품의 판로를 지원하고 소비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새활용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새활용 산업을 육성,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고 녹색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팝업스토어는 현대백화점 판교점(5월27일~6월16일)을 시작으로 부산·시흥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6월 3~6일), 신세계 스타필드하남(6월 24~30일)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모두 50여개 새활용 기업이 현수막, 소방관 방화복, 데님 등 폐소재를 새활용한 신발, 가방, 장신구 등 760여개 제품을 선보인다. 참여 중소업체들의 인력 및 재고품 부담을 고려해 제품을 살펴보고 주문하면 집에서 받아볼 수 있는 방식도 운영한다.

한편 환경부는 2020년부터 매년 100여개의 유망한 새활용 기업을 선발해 성장 단계별로 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새활용 산업은 폐자원의 순환 주기를 연장하고, 지구를 생각하는 가치소비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