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동북3성 그린산업 시장 잡아라…코트라, 다롄서 상담회

등록 2022.06.27 11:13: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트라(KOTRA)가 오는 28일 국내 중소기업의 중국 동북3성 친환경에너지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한·중(동북3성) 그린산업 협력 플라자'를 개최한다.

중국의 탄소중립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철강 등 고탄소 업종이 밀집한 중국 동북3성 지역의 전통산업에 대한 구조조정까지 맞물리면서 그린산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연간생산량이 3300만t에 달하는 세계 최대 수소생산국인 중국은 관련 소재·기술·부품에서 대외 의존도가 아직 높은 상황이다.

중국 국가발전계획위원회와 국가에너지국이 지난 3월 공동으로 발표한 '수소에너지 중장기 발전계획(2021∼2035년)'에 따르면 중국은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 5만대 보급 ▲연 10만∼20만t 그린수소 생산 등 2025년까지 수소 정제와 그린수소를 위주로 하는 공급망을 기본적으로 갖춘다는 방침이다.

또 2030년까지 완전한 수소에너지 산업기술 혁신체계와 그린수소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2035년까지 다양한 수소에너지 활용 생태계를 갖추고 수소에너지의 소비 비중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다롄시의 경우 수소에너지 중점도시를 표방하면서 35만㎡ 규모의 수소에너지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현재 인프라 구축, 기술 개발, 응용 시범 등을 포함해 10개 이상의 수소에너지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수소산업의 전반적인 산업사슬을 구축할 예정이다.

청정에너지, 촉매제, 수소에너지 등 분야에서 경쟁우위를 지난 중국과학원 다롄화학물리연구소 내에는 중국에서 유일한 '청정에너지 국가실험실'이 운영되고 있으며 그린수소 제조, 수소연료전지 기술 특허 등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한편 매년 성장하고 있는 중국 환경보호산업은 올해 10조 위안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동북3성은 중공업, 지하자원, 자동차 산업 밀집지역으로 환경보호산업의 수요가 큰 지역이다.

이번 행사는 포럼과 상담회로 구성되며 포럼에서는 한·중 양국의 수소 및 환경산업 현황과 교류방안을 주제로 코트라 동북지역 무역관, 다롄시 발전개혁위원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 등이 발표한다.

또 상담회에서는 연료전지, 수소 충전소 등 수소에너지 활용 관련 기자재 분야와 수처리, 대기오염처리, 토양회복 등 환경 분야의 국내기업과 중국기업 간 1대 1 화상상담회가 진행된다. 국내기업 20개사는 온라인으로, 중국기업 40개사는 오프라인으로 행사에 참석한다.

홍창표 코트라 중국지역본부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 확대로 향후 양국의 친환경 비즈니스 접점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롄을 포함한 중국 동북 3성은 그린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있어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의 동북 3성 시장 진출을 모색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