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득점왕' 손흥민 '찰칵 세리머니' 벽화…런던 거리에 등장

등록 2022.06.28 09:0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 달간 전시 후 철거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흥민 찰칵 세리머니 벽화. (캡처=스퍼스웹  SNS)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의 모습이 영국 런던 거리에 예술적인 벽화로 등장했다.

토트넘 홋스퍼 소식을 전하는 스퍼스웹은 28일(한국시간)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손흥민의 벽화를 공개했다.

그라피티 예술가 데이브 내쉬가 최근 런던 북부 지역의 한 거리에 그린 벽화에는 손흥민이 찰칵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벽화 우측엔 손흥민의 영문 이름과 등번호 7번이 새겨졌다.

벽화 사진은 토트넘의 팬으로 알려진 사진작가 롭 화이트가 촬영했다.

'Gnasher'라는 콜네임으로 활동 중인 내쉬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손흥민을 위한 작품을 내일 공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내쉬가 그린 손흥민 벽화는 영국 런던 지하철 오버그라운드 라인, 브루스 그로브(Bruce Grove) 역 근처에 있다.

손흥민의 찰칵세리머니 벽화는 한 달 동안 전시된 후 철거할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흥민 찰칵 세리머니 벽화. (캡처=스퍼스웹 SNS)

국내에는 손흥민의 고향인 강원도 춘천에 지난해 11월 대형 벽화가 등장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EPL에서 총 23골을 터트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다.

특히 단 한 개의 페널티킥 없이 득점왕에 올라 의미가 더 컸다.

6월 A매치 4연전을 마친 뒤 휴가 중인 손흥민은 7월에 예정된 토트넘의 방한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토트넘은 내달 13일 K리그1 올스타팀과 첫 경기를 치른 뒤 16일엔 세비야(스페인)와 붙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