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 "나토, 아태에 촉수 뻗치는것 반대…전략개념 조정 깊이 우려"

등록 2022.06.29 14:24:05수정 2022.06.29 15:3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엔 주재 중국 대사 오늘 유엔안보리 발언
"중국, 나토 전략 조정 예의주시…깊이 우려"
"나토 세계 곳곳에서 문제 일으켜" 맹비난

associate_pic

[유엔본부=AP/뉴시스]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가 발언하고 있다.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자국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결의안에 비토권을 행사했다. 2022.02.26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한국 등 아태지역 국가들을 정상회의에 초청한 데 이어 중국을 '구조적 도전'으로 규정하려 하자 중국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2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이날(미국시간 28일)우크라이나 문제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공개 회의에서 “중국은 "나토의 전략 조정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나토 '전략 개념' 문서의 정책 내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또 “나토의 일부 지도자들은 말끝마다 타국이 위협을 가져다준다고 주장하지만, 오히려 나토가 세계 곳곳에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면서 “우리는 나토가 교훈을 얻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나토는 우크라이나 위기를 빌미로 전세계에서 진영 간 대립을 부추기지 말고, 새로운 냉전을 도발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나토는 아태지역에서 가장의 적을 찾지 맞고 의도적으로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대사는 미국을 겨냥해 “우리는 ‘일부 세력’이 나토를 선동해 아태 지역에 촉수를 더 뻗거나 군사동맹을 통해 '아태판 나토'를 구성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대에 뒤떨어진 냉전 시나리오는 절대 아태지역에서 재연되지 말아야 한다”면서 “세계에서 이미 진행 중인 전쟁과 혼란이 아태 지역에서도 일어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아태지역 국가들은 보편적으로 어렵게 이뤄진 평화와 번영을 소중하게 여기고 상호협력과 공동 발전과 번영을 기대한다”면서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그어떤 시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구조적 도전'으로 규정하는 새 전략 개념 문서를 승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나토는 냉전적 사고와 제로섬 게임, 적의 이미지를 조성하는 관행을 버려야 한다"며 "나토 회원국들은 유럽의 혼돈에 이어 아시아와 세계를 불안정하게 만들려는 시도를 그만 둬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