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진핑 "일국양제 좋은 제도로 바꿀 이유없어…홍콩 25년간 발전"

등록 2022.07.01 13:5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진핑 홍콩 주권반환 25주년 기념식 참석
존리 홍콩 신임 행정장관, 시진핑 감독하에 취임선서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반환 25주년인 1일 홍콩에서 존 리 신임 행정장관의 취임식(홍콩 특별행정구 제6기 정부 출범)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시 주석은 “홍콩 특별행정 정부와 사회 각계의 공통된 노력 아래, ‘일국양제’는 홍콩에서 세계가 인정하는 성공을 거두었다”라며 “일국양제와 같은 좋은 제도는 바꿀 이유가 없어 반드시 고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2022.07.0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홍콩반환 25주년 기념행사에서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한 나라 두가지 체제)를 유지하고 '애국자에 의한 홍콩 통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기념식 연설에서 지난 25년간 홍콩이 발전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시 주석은 “조국의 품으로 돌아온 후 홍콩 동포는 홍콩의 주인이 됐고, 홍콩인에 의한 홍콩 통치, 고도의 자치, 진정한 민주주의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의 민주제도는 일국양제의 방침에 부합하고 홍콩의 헌법 지위에 부합하며 홍콩 주민들의 민주 권리를 수호하는데 도움이 되고 홍콩이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는데도 유리하다”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또 “일국양제는 국가와 민족의 근본적인 이익에 부합하고 홍콩과 마카오의 근본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이 제도는 홍콩과 마카오 주민들의 지지를 받았고 국제사회 보편적인 인정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좋은 제도를 바꿀 이유가 없으며 일국양제는 오래도록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 리 홍콩 6대 행정장관과 그 내각 구성원은 시 주석의 감독 하에 취임선서를 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8시 컨벤션센터에서는 국기와 홍콩 특별 행정구 깃발 계양식이 열렸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국기 게양식이 영국식이 아닌 중국식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시 주석이 홍콩을 방문한 것은 지난 2017년 홍콩 반환 20주년 행사 이후 5년 만이다. 아울러 시 주석이 중국 본토를 떠나는 것은 2020년 1월18일 미얀마 방문 이후 894일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30일 오후 시 주석은 홍콩에 도착 한 후 퇴임하는 캐리 람 5대 홍콩 행정장관, 4대 행정정관인 렁춘잉 전국정치협상회의 국가위원회 부주석, 호얏셍 마카오 행정장관, 홍콩 사법 및 감찰 기관 수장 등을 만났다.

시 주석은 이어 홍콩과학원을 방문해 연구원과 청년 창업가들과 만나 환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