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천 삼강주막서 매주 토요일 사물놀이·마당극 공연

등록 2022.07.04 09:06: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월 13일까지 '삼강주막 생생나들이 공연'

associate_pic

'예천 삼강주막 나루터 축제' 장면 (사진=예천군 제공)

[예천=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예천군은 내달 13일까지 매주 토요일 삼강주막 일원에서 '삼강주막 생생나들이 공연'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주막으로 국내 유일하게 문화재로 지정된 삼강주막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무형문화재 시연, 전통악기 연주, 초대 가수 공연 등 주말을 맞아 관광객들 흥을 돋우고 주막의 정취를 느끼며 잠시 쉬어 갈 수 있도록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했다.

삼강주막은 예로부터 서울로 장사하러 가는 배가 낙동강을 오르내리고 선비나 장사꾼들이 문경새재를 넘어 서울로 갈 때 반드시 거쳐 가던 길목이다.

1960년대까지 활발한 상거래로 매우 번성했던 곳이었지만 뱃길이 끊기고 도로가 생기면서 점차 사람들의 왕래가 줄었다.

이후 고 유옥연 할머니가 혼자서 손님을 맞이하던 곳으로 2005년 문화재로 지정됐다.

조선시대 마지막 주막이라는 입소문을 타면서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가 됐다.

군 관계자는 "지역민들에게는 문화 향유 기회를, 내방객들에게는 다양한 볼거리 제공 등 삼강문화단지를 지역문화콘텐츠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