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예술가 7명과 즉흥 교감…국립극단 '스트레인지 뷰티'

등록 2022.08.06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벨기에 리에주 극장과 공동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왼쪽부터 시계방향)배요섭, 황혜란, 파올라 피시오타노, 잔 베르제(현지 조연출), 에메 음파네, 마리아 클라라 빌라 로보스, 클레망 티리옹. (사진=국립극단/최용석 제공) 2022.08.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

안무, 사운드, 비주얼아트, 영상, 연기 등에서 활동해온 7명의 예술가들이 이 질문과 마주한다. 노자의 '도덕경', 켄 윌버의 '무경계'를 읽고 한국의 미황사, 벨기에의 티벳불교 수도원에서 체험 수련하며 창작의 영감을 얻은 끝에 이 작품이 탄생했다.

국립극단이 벨기에 리에주 극장과 공동 제작한 '스트레인지 뷰티'가 9월1일부터 18일까지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 오른다. 당초 지난해 공연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1년 늦게 관객들과 만나게 됐다.

한국의 배요섭 연출가를 비롯해 유럽, 아프리카, 남미 등 다양한 대륙 출신의 창작자 7명이 공동 창작 형식으로 만들었다. 무대에는 배요섭을 제외한 6명의 예술가가 오른다.

이들은 불교에서 스승이 제자에게 깨우침을 얻도록 인도하기 위해 제시하는, 간결하고 역설적 물음 '공안' 중에서 몇 가지 화두를 택해 각자 방식으로 표현한다.

100분간 이어지는 전위적인 공연은 가장 기본이 되는 약속 몇 가지 외에는 즉흥적으로 진행된다. '아름다움은 찰나의 순간에서 온다'는 창작자들의 깨달음 아래 펼쳐지는 공연은 순간적으로 느끼는 아름다움에 대한 감각을 날 것 그대로 표현한다. 매 회차 조금씩 다른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배요섭은 전통적인 연출의 역할에서 탈피해 6명의 참여 작가 겸 퍼포머들에게 고민거리와 탐구거리를 제시하는 개념적 의미의 '판'을 설계했다. 참여자들은 이 '판' 안에서 아름다움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움직임, 영상, 그림 등 자신만의 수단으로 자유롭게 풀어 나간다.

배요섭은 "아름다움을 경험하는 순간 예술가의 몸 안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아름다움의 감각은 어디에 있는지, 예술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예술가들의 영감과 충동은 어디에서 오는지 이러한 질문들에서 작업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작품은 10일과 11일 벨기에 SPA 페스티벌 야외 무대에서 첫선을 보인 후 9월 한국에 들어온다. 또 12월13일부터 17일까지 벨기에 리에주극장에서 공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