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대응' 지자체-의료 협의체 확대…"종식까지 운영"

등록 2022.08.12 12:08:37수정 2022.08.12 15:0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수본, 중대본에 '지역별 의료협의체 운영 강화방안' 보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2022.08.0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의료계가 참여하는 보건의료협의체를 전국 17개 지자체로 확대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지역별 의료협의체 운영 강화방안'을 보고받아 논의했다.

코로나19 진료가 동네 병·의원을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현재 여러 광역·기초 지자체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의료계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중수본에 따르면 현재 17개 광역 지자체 중에서 12개 시·도가 보건의료협의체를 운영 중이다.

대표적으로 광주광역시는 지자체장을 비롯해 지역의사회장, 병원협회장, 약사회장, 간호사협회장, 시희외의장, 교육감, 감염내과교수, 병원장 등이 참여해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다만 나머지 5개 광역 지자체는 이러한 광역 수준의 협의체가 없으며 그나마 강원, 충북, 경북이 기초 지자체 수준의 협의체가 있는 상태다. 이마저도 서울, 대전은 기초 수준에서도 협의체가 운영되지 않고 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설령 협의체가 운영되고 있는 곳이라 하더라도 이것이 왜 필요하고,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한 논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에 정부는 보건의료협의체를 전국 지자체로 확대하는 한편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다음 주께 17개 시·도 보건국장과 지역 의사회장단의 연석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달 중에는 각 지자체와 지역 의료계 협의를 통해 지역별 여건에 맞는 상설 협의체 운영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정 위원장도 "정부는 보건의료협의체 구성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하고, 협의체가 226개 시·군·구 단위까지 구성되는 방안을 고민해주길 권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어도 코로나19 팬데믹이 종식하는 시점까지는 이 협의체를 의무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권고한다"며 "팬데믹 후에도 이와 같은 상설 협의체가 존재한다면 지역민들의 건강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