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평택시청 압수수색...정장선 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록 2022.08.16 13:30:46수정 2022.08.16 13:39: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경기 평택경찰서 전경.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평택=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찰이 코로나19로 격무에 시달리는 공무원들에게 마카롱 세트를 건넨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고발된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16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평택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평택시 회계과와 총무과 등 4개 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정 시장이 2020년 6월께 코로나19로 격무에 시달리는 공직자들에게 마카롱 세트를 건넨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수사히기 위해 이뤄졌다.

당시 해당 마카롱 세트가 들어있는 상자 겉면에는 정 시장의 이름이 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검찰에 관련 고발장이 접수됐고, 이후 검찰이 경찰에 이첩했다.

경찰은 지난 6월 중순께 이 사건 고발인 조사를 거쳐 이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고발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수색 중인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