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 이어 네이버도 웹소설 불법유통 사이트 고소

등록 2022.08.17 17:55:44수정 2022.08.17 18:2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카카오엔터-네이버웹툰, 불법 웹소설 사이트 '북토끼' 고소
기술 도입·모니터링 강화에도 적발·관리 한계
"정책 마련 등 근본 대책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국내 양대 콘텐츠 플랫폼이 웹툰·웹소설 불법유통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네이버웹툰도 국내 최대 웹소설 불법유통 웹사이트인 '북토끼' 운영진을 고소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기술 도입 등으로 불법 유통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7일 웹툰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웹툰은 이날 오전 경기도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북토끼' 운영진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네이버웹툰 측은 "국내 1위 웹툰·웹소설 플랫폼으로서 수사에 적극적으로 도움이 되기 위해 고소장을 추가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도 '북토끼' 운영진을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소한 바 있다.

'북토끼'는 국내 최대 웹소설 불법유통 사이트다. 웹사이트에 각종 불법도박 사이트와 음란 사이트 배너를 게재해 창작자의 창작물을 광고 수익을 얻는 용도로 활용하고 있다. 이에 웹소설 창작자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물리적 피해를 끼치고 있다.

또한 수차례 도메인을 바꿔 차단망을 피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음지에서 새 도메인을 배포하고 있어 적발이 어렵다는 게 문제로 지적된다.

이에 업계는 콘텐츠 불법 유통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자체 개발한 식별 기술 도입은 물론 형사 고소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토끼 형사 고소에 앞서 글로벌 검색 엔진상 검색이 불가하도록 검색과 국내 통신망을 통한 접속을 차단했다. 또 북토끼와 유사한 도메인으로 불법유통이 범죄임을 알리는 유인 사이트를 직접 생성해 운영을 지속 방해해 왔다.

이밖에도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업계 처음으로 글로벌 차원의 불법유통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지난해에는 불법유통 웹사이트 어른아이닷컴 운영자들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10억원의 손배소를 제기해 승소했다.

네이버 시리즈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이퍼브'(epub) 파일 암호화 기술 등을 통해 웹소설 불법유통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술 '툰레이더'를 통해 최초 불법 유출자를 식별하고 차단하고 있다.

다만 이같은 기업의 자구적인 노력으로는 수많은 웹툰,웹소설의 불법유통을 원천 차단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웹툰 및 웹소설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한 정책 마련 등 강력한 조치와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콘텐츠 업계 관계자는 "기업의 책임을 묻기보다는 업계가 단합을 통해 해결할 필요가 있다"며"특히 웹소설은 텍스트 기반이기 때문에 웹툰보다 불법 유통을 잡아내기 어렵고, 기술을 개발하더라도 해킹 수법이 발달하면 한계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