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베니스 한국미술 팝업전 성황...문경원 전준호 프리덤 빌리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09 15:54:47

【베니스=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기자 = 8일(현지 시각) 제 58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한국미술 팝업전 '기울어진 풍경들-우리는 무엇을 보는가?'가 성황리에 개막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동시대 한국미술의 역동성을 선보이기 위해 마련했다.

사진은 문경원 전준호, 프리덤 빌리지(Freedom Village), 2017~2019 전시 전경.

8일 열린 전시 개막식에는 참여 작가 문경원, 나현, 백승우를 비롯해 김선정(광주비엔날레 대표,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심사위원), 김현진(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 구정아(작가), 정은영(작가), 제인 진 카이젠(작가),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서펜타인 갤러리 디렉터), 지티시 칼라트(작가), 수퍼플렉스(작가), 다프네 아야스(광주비엔날레 총감독, 58회 베니스비엔날레 심사위원), 파토스 우스텍(리버풀비엔날레 총감독), 에미 유(STPI 디렉터)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전시는 비엔날레 개막주간인 7일부터 11일까지 비엔날레 본전시관인 아르세날레 입구 해군장교클럽(Navy officers’club)의 ‘베니스 미팅 포인트’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오인환, 문경원․전준호, 함양아, 노순택, 송상희, 임민욱, 백승우, 나현, 믹스라이스 등 한국 현대미술 대표 작가 9명(팀)이 참여했다. 전시장은 옛 무기창고이자 해군장교클럽 공간의 특성을 활용하여 거실 벽, 당구대와 탁자 위 모니터, 고가구 등에 작품을 설치하는 등 독특한 전시 구성이 돋보였다. 개막직후 세이카 후르 알 카시미(샤르자미술재단 디렉터, 라호르 비엔날레 디렉터), 루시아 아기레(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 큐레이터) 등 세계 미술계 인사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