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독립운동 클러스터'의 한축 '딜쿠샤'는 무엇?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08 13:38: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서울시는 조선을 침탈한 일본의 포악한 통치 실상과 3·1 만세운동의 의의를 전 세계에 알린 미국 AP통신사 임시특파원 앨버트 테일러가 기거하던 '딜쿠샤(Dil Kusha)'를 70년만에 복원,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 시민에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딜쿠샤는 '이상향', '희망의 궁전'이라는 의미가 담긴 힌두어다.  사진은 26일 서울 종로구 행촌동 딜쿠샤의 모습. 2016.02.26.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서울시가 오는 2019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상해 임시정부 기념관'을 중심으로 '독립운동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임시정부기념관, 옛 서대문형무소, 독립문, 딜쿠샤를 연결하는 독립운동 벨트를 연결해 우리의 뿌리를 확고히 하겠다는 것이다. 

 여기서 관심을 끄는 것이 딜쿠샤다. 딜쿠샤란 생소한 용어의 이곳은 어떤 곳일까.

 '딜쿠샤(Dil kusha)'는 3.1운동을 전세계에 처음 알린 AP통신 특파원 앨버트 테일러(Albert Taylor·1875~1948)가 살던 집이다. 힌두어로 '희망의 궁전', '이상향', '행복한 마음'이란 뜻을 갖고 있다. 

 앨버트 테일러는 광산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따라 조선에 들어와 '3·1 독립선언서', '제암리학살 사건' 등을 전 세계에 알린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1923년 서울 종로구 행촌동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딜쿠샤를 지었는데 붉은벽돌, 아치형창문 등 독특한 외양으로 건축학적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하지만 앨버트 테일러가 강제 추방된 1942년 이후 딜쿠샤는 오랜기간 방치돼 크게 훼손됐고 2015년에는 안전등급 D등급을 받아 철거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서울시와 정부가 지난해 2월 복원에 합의함으로서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2019년 제모습을 찾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복원된 딜쿠샤는 역사 기념관과 주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쓰일 예정이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