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크루즈서 구출된 미국인 300여 명 귀국...14일간 격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8 00:27:23
캘리포니아·텍사스 군기지서 14일간 격리 처분
철수 과정서 14명 코로나19 확진 통보...분리해 데려와
귀환자 "크루즈 갇혀 있을 때와 완전히 다른 느낌"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구출된 미국인들이 17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전세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0.2.18.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구출된 미국인 300여 명이 귀국했다.
 
미 국무부와 보건복지부는 17일(현지시간) 공동 성명을 통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자국민 승객들이 미 캘리포니아 주 트래비스 공군 기지와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합동 기지에 도착한 뒤 14일간 격리 처분된다고 밝혔다.
 
AP에 따르면 미 정부가 자국민 구출을 위해 파견한 전세기 두 대 가운데 하나는 현지 시간으로 전날 자정 전 트래비스 공군 기지에 착륙했다. 다른 한 대도 약 2시간 30분 뒤 텍사스 주에 도착했다.
 
국무부는 미국인 승객들이 철수를 위해 선박에서 내려 공항 이동을 시작한 이후 며칠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이들 14명이 양성 판정이 나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보건복지부 전문가들과 상의 끝에 확진자 14명을 격리 처분한 뒤 다른 승객들과 분리해 그대로 귀환시키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귀환자들은 14일간 격리 처분된다. 철수 과정에서 코로나 19 의심 증상을 보인 승객들과 확진자 14명은 따로 격리된 상태로 치료를 받는다.
 
associate_pic
[요코하마=AP/뉴시스]대형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고립됐던 미국인들이 17일 버스에 탑승해 요코하마를 떠나고 있다. 이들은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전세기를 통해 미국으로 돌아간다. 2020.02.17.

캘리포니아 주에 격리된 한 승객은 CNN에 "이미 완전히 다른 느낌이다. 더 이상 방에 갇혀 있지 않다. TV가 있는 각자의 방이 있고 휴대전화 서비스도 정상이다. 죄수처럼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크루즈에서처럼 2주 더 갇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면 참을 수 없지만 이 정도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세계 각국에서 온 3700여 명이 탑승 중이다. 이 선박은 지난달 말 요코하마를 출항한 뒤 이달 3일 다시 돌아왔다.
 
그러나 선박 내에서 여정 중 홍콩에서 잠시 하선한 중국인을 시작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배를 요코하마항 해상에 격리 처분시켰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17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99명이 추가로 발생해 선박 내 감염자가 총 454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