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환자 반나절만에 46명→51명으로…31번 환자와 접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9 17:06:29
19일까지 총 51명 코로나19 감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성동구청 방역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성동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0번째 확진자가 거주한 아파트 인근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19.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김성진 기자 = 19일 하루에만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0명이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확진환자는 총 51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지난 18일까지만 해도 31명이었지만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15명의 환자가 다수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됐다. 이에 따라 31번째 환자 관련 사례는 15명이며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추가된 환자 중 20번째 환자의 접촉자인 32번째 환자를 제외한 18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 이 중 15명은 31번째 환자와 관련 있었다. 15명 중 현재까지 9명은 31번째 환자와 동일한 교회, 1명은 31번째 환자가 방문한 병원 내 접촉자 중 확인됐다. 나머지는 추가 조사 중이다.

40번째 환자는 서울 성동구에서 발생했으며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총 1만1122명이 받았고 9973명은 검사 결과 음성, 1149명은 검사결과 대기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