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구 신천지 '슈퍼전파자'는 과연 누구?…31번 환자? 제3의 인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0 05:30:00
31번째 환자 가장 먼저 확진 받았지만
전체 15명중 감염경로·순서 단정 못해
"증상발현 전후 4차례 참석 예배 조사"
예배 참석자 1000명…질본 "조사 필요"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2020.02.19.

lmy@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3일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5명이나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의 감염 경로 추적에 초비상이 걸렸다.

전파가 시작된 감염원을 찾아야 이를 중심으로 접촉자 자가격리 및 이동경로 소독 등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 최초 감염원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 안전한 시나리오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환자가 감염원인 것이다. 다음으로는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된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 14명 중에 감염원이 있는 게 안전할 수 있다. 최악의 경우는 아직도 감염원이 방역망을 벗어나 활보하고 다니는 것이다. 

이에 당국은 31번째 환자가 증상 발현일 전후 2주간 참석했던 4차례의 예배 참석자들을 우선 조사하기로 했다.

20일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1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인 19일 오후 4시 현재 추가로 확진 환자 5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들은 전원 대구 남구 소재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이 교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를 포함해 18일 3명(34·35·36번째 환자), 19일 11명(39·41·42·43·44·45번째, 47~51번째) 등 총 15명이다.

중대본은 해당 교회에서 확진자가 속출한 것과 관련해 이를 '슈퍼 전파 사건'으로 보고 있다. 슈퍼 전파 사건이란 동일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2차 접촉자가 특별히 많은 경우를 가리킨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현재까지 31번째 환자를 포함해서 지금 11명이 그 교회와 관련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에 슈퍼전파 사건은 있었다고 보고 있다"며 "하나의 공간에서 11명이 발생한 것은 뭔가 그 건물 내지는 그 장소에서 이런 대규모의 노출이 있었다는 것은 시사하는바"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런 슈퍼 전파가 시작된 감염원을 특정할 수 없다는 데 있다.

현재 31번째 환자는 중국 등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기존 확진 환자와의 접촉자가 아닐뿐더러 유일하게 대구를 찾았던 17번째 환자가 들렀던 동선과도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31번째 환자도 양성 판정을 일찍 받았을 뿐 다른 14명의 추가 확진 환자들처럼 이곳 교회에서 다른 사람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현재로선 31번째 환자가 다수전파 환자일 때 추가 확산 여파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일단 이 환자의 증상 발현일(2월7일)을 중심으로 하루 전날부터 이후 14일간 이동 경로를 파악, 해당 장소 소독과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등 조치를 하면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환자 또한 다른 사람에 의해 감염됐다면 감염 경로가 자칫 광범위해질 수 있다. 31번째 환자가 접촉했던 인원이 모두 감염 경로가 될 수 있어서다.

31번째 환자와 함께 있었던 신자는 9일과 16일 각각 450여명 정도로 알려졌는데 연인원으로는 1000명에 육박한다.
  
이 환자는 7일부터 오한 증상을 느낀 환자는 대구 수성구 새로난 한방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9일 오전 7시30분부터 2시간, 16일 오전 7시20분부터 2시간씩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았으며, 그 이전 2주 동안에도 일요일마다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대본은 이런 경우의 수를 놓고 추적 조사에 들어갔다.

정 본부장은 "발병 이후 2번 가신 것은 접촉자, 노출자를 찾기 위한 조사이고 발병일 전에 두 번 가신 것은 거기서 감염이 됐을 가능성도 두고서 조사를 해야 된다"며 "결국은 4번의 예배 참석하셨던 분들에 대해서는 다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대본은 대구시에 다른 지역에서보다 규모가 큰 특별대책반을 파견했다. 방역관 3명과 역학조사관 5명을 포함해 15~18명 정도의 인원이 급파됐다. 기본적인 역학조사와 자료분석 외에도 대구지역 선별진료소나 격리병상 등 자원을 동원하기 위해 중앙사고수습본부 자원관리 국·과장도 파견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