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국노총 "광주형 일자리 협약 파기 예정"…광주시·주주 "유감"(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1 19:08:43
윤종해 광주본부 의장 "협약은 이용섭 광주시장이 파기"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30일 광주 광산구 빛그린국가산단에서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 신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0.03.30 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  구길용 류형근 기자 = 한국노총이 지난 1월 체결한 '광주형 일자리' 노사상생 협약을 파기할 예정이다.

광주시와 광주글로벌모터스 주주들은 즉각 유감을 표하며 협약이 파기될 경우 특단의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맞서 파국이 우려된다.

한국노총은 1일 성명을 통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가 광주형 일자리 협약 파기를 선언할 예정"아라며 "이번 협약 파기 선언은 청년 일자리와 지역 일자리를 연계해 경제 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희망이 무너졌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끝없는 인내를 갖고 대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자본의 욕심과 무능한 행정의 벽을 결국 넘지 못했다. 더 이상 광주형 일자리는 상생의 일자리 모델이 아니다"며 "앞으로 광주형 일자리는 존재하지 않고 '광주 일자리' 또는 '현대차 하청공장'만 남게 된다"고 선언했다.

 이어 "노동계가 요구한 적정 임금과 적정 노동시간, 원하청 상생방안, 노사책임 경영이 상생형 일자리의 기본적인 원칙이다"며 "한국노총은 이 과제들을 '사회통합 일자리 협의회'를 통해 풀어가자고 제안했지만 끝내 돌아온 대답은 노동계의 헌신적인 결단이었다"고 주장했다.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 의장도 협약 파기의 원인은 광주시에 있다며 복귀 의사가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윤 의장은 이날 오후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간담회에서 "노동계는 격차 해소와 노사상생 경영을 통해  투명한 경영을 하자는 것이며 협약이 체결되고 나서 보완하기로 약속을 해 문구를 동반성장으로 바꿨었다"면서 "그런데 광주시가 '노사 상생경영은 협약서에 없다' '그래서 지키지 않겠다'"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약 파기는 광주시가 먼저 한 것이다"며 "언제까지 권한도 없이 노동계가 책임만 지고 갈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5년동안 광주형일자리를 많이 욕먹으면서 끌고 갔는데 더 이상 광주시와 함께 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이에 앞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지난달 12일 협약 파기를 의결한 바 있어 조만간 파기선언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김옥조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한국노총의 성명 발표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빠른 시일 내에 광주시의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광주형 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주주들도 최근 정기 주주총회에서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주주들은 "광주시와 노동계가 당초 합의한 '노사상생발전 협정서'를 조건으로 투자를 결정했다"며 "당초 약속한 투자조건인 ‘노사상생발전 협정서’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 특단의 대응을 강구할 것이다"고 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양대 축인 노동계와 주주들이 노사상생 협약 이행을 놓고 정면충돌하는 양상이어서 향후 광주글로벌모터스 사업 추진에 최대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한편 광주형 일자리의 첫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은 지난 2019년 12월 기공식 이후 현재 기초·파일 공사를 마무리했으며 4월부터 철골구조 공사와 상량식이 진행된다.

내년 시운전과 시험생산을 거쳐 2021년 9월 완성차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