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윔블던 테니스대회, 코로나19로 취소…1945년 이후 처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00:58:11
주최측 긴급회의에서 결정
대회, 내년 6월28일~7월11일 열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윔블던 테니스대회. 2019.06.30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세계 4대 테니스 메이저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최소됐다.

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윔블던 테니스대회를 주최하는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은 이날 긴급회의가 끝난 뒤 이같이 밝혔다.

AELTC는 성명에서 "2020년 대회를 코로나19로 인한 공중 보건 우려로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제134회 대회는 2021년 6월28일부터 7월11일까지 열린다"고 전했다. 

올해 대회는 오는 6월29일부터 7월12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1일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352명으로 전날보다 563명 늘었다. 누적 확진자는 2만9474명으로 하루 동안 4324명 증가했다.

윔블던이 취소된 것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으로 대회가 열리지 않은 이후 처음이다.

올 메이저대회 중 1월 호주 오픈은 정상 개최됐지만, 5월로 예정됐던 프랑스 오픈은 코로나19 사태로 9월로 연기됐다. 프랑스 오픈은 9월20일부터 10월4일로 대회가 미뤄졌다. US오픈은 오는 8월24일 개막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