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독]교육부, 교사 대상 등교시점 설문…'생활방역 전환 1주내' 선택지로 제시

등록 2020.04.27 19:24:17수정 2020.04.27 19:5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3, 중3부터 순차적 등교 의견도 질문

등교-원격수업 병행시 횟수 함께 질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7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초·중·고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등교수업이 가능한 시기와 방식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선택 가능한 등교 시점으로는 '중대본의 전 국민 생활방역 체계 전환 발표후 1주일 이내'부터 '한 달 이상 지켜본 후 결정' 등을 제시했다. (사진=교육부 설문조사 캡쳐) 2020.04.2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교육부가 5월3일 전후 등교개학 계획 발표를 앞두고 현장 교사들에게 방식과 시점을 묻는 설문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설문 문항에 따르면 교육부는 등교개학 재개 시점으로 '생활방역 체계 전환 발표 후 1주일 이내'부터 '1달 이상 지켜보고 결정'까지를 선택지로 두고 있다.

27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초·중·고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등교수업이 가능한 시기와 방식에 대한 의견을 묻는 객관식 설문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뉴시스가 입수한 설문 내용을 보면 교육부는 교사들에게 "등교수업을 언제부터 시작하는 게 적절하다고 보느냐"고 의견을 물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내달 5일까지 진행하고,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을 검토 중이라는 점도 함께 언급했다.

선택지는 ▲중대본의 전 국민 생활방역 체계 전환 발표후 1주일 이내 ▲1주일 후 ▲2주일 후 ▲3주일 후 ▲한 달 이상 지켜본 후 결정 5개다.

유초중고 등교수업을 하게 되면 적절한 방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도 있다.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는 ▲학교급-학년별 시차를 두고 단계적 등교 ▲전학년 일괄등교 두 선택지가 제시돼 있다. 이어서 고3, 중3부터 등교를 시작하자는 의견에 대해서 찬반을 물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이들부터 순차 등교시키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수렴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지 여부와 원격수업을 주 몇 회 실시하면 좋은지에 대한 의견도 수렴하고 있다.

설문은 "학생들이 등교할 경우,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찬반을 물었다.

등교와 원격수업 병행에 동의한 경우 1주일에 며칠 정도 원격수업을 진행하는 게 적절하느냐 물었고 선택지는 ▲주 1회 ▲주 2회 ▲주 3회 이상이다.

교육부는 등교개학 관련 5개의 문항 외에도 8개의 원격수업 관련 질문도 함께 제시했다.

주된 원격수업의 형태, 방식을 혼합한다면 어떤 방식을 쓰는지, 수업 콘텐츠는 어떤 자료를 활용하는지, e학습터 또는 EBS 온라인클래스 등 학습관리시스템(LMS)은 어떤 플랫폼을 활용하는지에 대해 묻는다.

원격수업 활성화를 위해 제도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묻는 질문에서는 ▲교육과정의 자율적 운영 ▲학습콘텐츠에 관한 저작권 문제 해결 ▲재택근무 등 교원복무규정 개선 ▲평가가이드라인 개선 등 평가제도 개선 4개 선택지를 줬다.

원격수업을 진행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 안정화를 위해 가장 지원이 필요한 사항도 질문했다. 또 향후에도 원격수업을 활용할 의향이 있는지 묻고 매우 그렇다, 그렇다, 보통이다, 그렇지 않다, 매우 그렇지 않다 5가지 선택지를 고르도록 했다.

설문은 문자메세지로 들어온 온라인 설문조사 주소(URL)를 통해 참여할 수 있는 형태다. 교사 확인 절차 없이 링크만 있으면 누구나 설문에 참여할 수 있으나, 담당 학년, 과목, 담임 여부, 소속 교육청을 함께 묻고 있다.

정부가 중3·고3을 시작으로 순차적 등교개학을 유력하게 검토하면서 교육부도 현장 의견수렴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는 28일 오후 2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등교개학 시기와 방법을 논의한다. 교육부는 당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교사노동조합, 실천교사모임 등 교원단체 대표자들과도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