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DMZ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파주 대성동마을부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4:04:52
associate_pic
【철원=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22일 시민들이 강원도 철원군 'DMZ 평화의 길'내 공작새 능선 조망대에 올라 철책선너머 비무장지대를 바라보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고성 구간을 1차로 개방한 데 이어 오는 6월 1일부터 철원 구간을 민간에 개방하기로 하고 20일부터 참가자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방되는 철원 구간은 15㎞이며, 차량과 도보로 이동하는 데 3시간 정도가 걸린다. 2019.05.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조성하는 계획의 일환으로 문화재청이 이 지역의 문화·자연유산에 대한 실태조사를 시작한다.

문화재청은 경기도·강원도와 함께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남북이 합의한 DMZ 평화지대화를 위한 노력의 하나로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추진하기로 하고 첫 순서로 오는 26∼29일 경기도 파주 대성동마을을 조사한다고 25일 밝혔다.

실태조사의 주요 대상은 파주 대성동마을, 판문점 JSA(공동경비구역),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으로 총 40여곳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던 비무장지대 전역에 걸친 문화·자연유산에 대한 최초의 종합조사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국방부, 통일부, 유엔사 등과 협의해 DMZ 문화재 실태조사를 추진해왔다. 국립문화재연구소·경기문화재단·강원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의 조사단을 구성했으며 조사대상별로 20여명의 연구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오는 26일 오전 10시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열고 오후부터 대성동마을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다.

첫 조사 대상지인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는 비무장지대 내에서 살아가는 주민들의 삶이 반영된 분단이 가져온 문화경관의 모습을 살펴본다. 또 마을 서쪽에 있는 '태성(台城)'을 비롯해 마을 주변의 고고학적 흔적을 찾아 그동안 과거 문헌을 통해 유추해볼 수 있었던 내용들을 현장에서 확인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 1년여 동안 추진될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화해와 평화의 상징적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