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시아 개헌투표 7월1일...푸틴 '종신 집권' 다시 시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2 01:00:26
코로나19 때문에 4월 투표 연기
associate_pic
[모스크바=AP/뉴시스] 2019년 5월 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4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 2020.04.17.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기한 개헌 국민투표를 7월1일(현지시간)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종신 집권을 향한 움직임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다음달 1일을 개헌 국민 투표일로 승인했다. 투표는 당초 4월 22일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가 퍼지면서 연기됐다.
 
러시아는 4월 말부터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자 바이러스 억제를 위해 취한 봉쇄 조치를 서서히 해제하고 있다. 5월9일 계획했다가 취소한 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 열병식도 6월24일 개최한다.
 
일각에서는 개헌 국민투표를 전승 열병식과 같은 날 치르자는 의견이 제기됐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열병식은 이 나라에 별도의 주요 이정표이므로 다른 일과 결합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번 개헌투표는 대통령 연임 제한에 관한 헌법을 수정해 푸틴 대통령이 다시 대권에 도전할 수 있는 길을 연다. 이대로라면 푸틴은 최대 2036년까지 집권이 가능해진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 처음 대통령직에 오른 뒤 연임에도 성공했다. 그는 '차르'(제정 러시아의 황제)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러시아에서 절대권력을 누려 왔다.
 
그는 2008년 메드베데프 총리를 대통령으로 내세운 뒤 자신은 잠시 총리로 물러났다. 총리 임기 중 개헌을 통해 대통령 임기를 4년에서 6년으로 연장한 그는 2012년 대선에서 다시 대통령 자리를 차지했다.
 
이어 2018년 대선에서 네 번째 연임해 2024년까지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개헌을 통해 2036년까지 대통령직을 지킨다면 무려 36년간 러시아의 최고 권력자 지위를 누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