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故박원순 시장 아들 오늘 귀국한다…코로나19 음성이면 빈소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1 11:50:39
확진 아닐 경우 자가격리 없이 장례식장 이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하종민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가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상주로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1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한국에 들어온다. 현재 정확한 입국편과 시간은 확인되지 않았다. 박씨는 2012년 자신의 병역문제 논란 이후 출국해 영국에서 오랜 기간 머물러왔다.

박씨는 입국 즉시 인천공항에 마련된 별도 검역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이 나올 경우 바로 빈소가 차려져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이동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입국자는 국내 입국시 2주간 의무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다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역대응지침 제9판에 따라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존비속·형제자매 장례식에 참여하는 경우에는 자가격리 면제를 받을 수 있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 서울특별시장은 정부 의전편람에 분류된 장례절차 중 기관장에 해당된다. 기관장은 기관의 장이나 기관업무 발전에 공로가 있는 공무원 사망 시 거행된다. 서울특별시장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례기간은 5일다.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서울시청 앞에는 시민분향소가 설치됐다. 일반 시민들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공식적으로 시민분향소를 이용해 조문할 수 있다.

박 시장 시신은 10일 0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9일 오후 5시17분께 딸의 실종신고를 받고 약 7시간 날을 넘긴 수색 끝에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