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베이루트 참사 창고 보수 중 사고로 잠정결론" WSJ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05:46:15
FBI, 사고 조사 참여키로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11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식이 열려 많은 시민이 참석하고 있다. 2020.08.12.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정부가 수천명의 사상자를 낸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폭발 대참사 원인과 관련해 창고 유지보수 작업 중 발생한 사고로 잠정 결론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부는 질산암모늄 창고 유지보수 작업 중 폭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국무부가 진행한 이번 평가에선 폭발 사고가 공격에 의한 것이란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 사고가 발생한지 몇 시간 만에 "끔찍한 공격"이라며 "미군 지도자들은 이번 폭발이 어떤 종류의 폭탄에 의한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해 테러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복수의 국방부 관리들은 직후 "공격의 징후가 없다"고 밝혔고, 국무부도 성명에서 "끔찍한 폭발"이라고 했을뿐 '공격'이란 표현은 쓰지 않았다.

레바논 정부도 창고에 보관하고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 2750t이 폭발한 사고라며 창고 용접 작업 중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대참사로 베이루트항은 황폐해졌다. 170여 명이 사망하고 6000여 명이 다쳤다. 피해액 규모는 150억 달러에 달하고 유네스코는 베이루트에 있는 역사적 건물 60여개가 붕괴될 위험에 처했다고 경고했다.

정치권의 오랜 부패와 무능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분출되면서 하산 디아브 총리는 사고 발생 6일 만인 지난 10일 내각 총사퇴를 발표했다. 하지만 성난 민심은 가라앉지 않아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의회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한편 미 연방수사국(FBI)는 레바논의 요청에 따라 이번 폭발사고 조사에 참여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