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대선 1차 토론] 트럼프-바이든, 토론서 얼마나 '거짓말'했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30 16:36:59
트럼프 우편투표 '부정선거' 주장…사실 아냐
배럿 판사 "오바마케어 합헌 아니라고 생각"…언급한 바 없어
associate_pic
[클리블랜드=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의 대선 1차 TV 토론 중 자신의 마스크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09.30.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첫 번째 방송 토론을 진행했다. 양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인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토론 중 발언에 대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의 대선 토론은 오하이오주(州) 클리블랜드의 케이스 리저브 웨스턴 대학에서 열렸다. 양 측은 사실이 아닌 주장을 하거나 오해가 있는 발언을 했다.

◇우선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 실시를 둘러싸고 부정 선거를 주장했다. 그는 "그들이 전국에 수배만 장의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이것(대선)은 여러분이 본적 없는 사기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우편투표를 "참사(disaster)"라고 언급하며 "조작된 선거(rigged election)"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이전에도 5개주 등에서 우편투표 부정행위의 흔적도 없었다고 거듭 밝혔다.

CNN에 따르면 2016년에도 수백만명의 미국인들이 우편으로 투표를 실시했으며, 사기 행위는 없었다고 전했다. 수년에 걸쳐 수십억개의 투표용지를 연구한 결과 '사기율'은 0.0001% 미만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 후보는 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중 일자리가 줄어드는 "미국 역사상 첫 번째(대통령)"가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1932년 프랭클린 루즈벨트에게 패배했던 제31대 허버트 후버 대통령(재임기간 1929~1933년)은 대공황이 발생하며 재임기간 중 일자리가 줄어들었다.
associate_pic
[클리블랜드=AP/뉴시스]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선 1차 TV 토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30.
◇트럼프 대통령은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 후보로 지명한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항소법원 판사가 "그녀는 ACA(오바마케어)가 합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배럿 판사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당시 법원 판결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왔으나 합헌이 아니라고 언급한 적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유세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둘러싸고 "지금까지 우리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유세 장소는) 외부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큰 차이가 없다. 우리에게는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툴사에서 실내 집회를 열었다. 수 천 명이 몰렸다. 툴사 당국 보건국장은 당시 집회가 감염자 급증에 영향을 줬다고 했다. 7월 첫째 주까지 툴사에서는 매일 200여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오면서 신기록을 경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전과 비교했을 때 2배가 넘는 신규 감염자 규모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