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광화문 시대' 거대한 실감 콘텐츠 놀이터…VR·AR·AI 적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7 13:38: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광화시대 대국민 보고회 콘진원 김영준 원장 발표. 2020.12.07. (사진 =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콘진원)이 문화·관광 콘텐츠와 5G 실감기술을 결합한 총 8종의 실감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광화시대' 프로젝트를 개막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가 지난해 9월 17일 발표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의 '선도형 실감콘텐츠 육성'과 올해 9월24일 발표한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산업' 전략의 내용을 잇는 프로젝트다.

디지털 뉴딜 문화콘텐츠산업 전략 보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핵심 전략 중 '광화문 프로젝트'(현(現) 광화시대)를 조명했다.

이번 광화시대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홀로그램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한 실감콘텐츠가 5G 네트워크에서 확산되도록 광화문 일대에 거대한 '국민 놀이터'를 구축하겠다는 게 콘진원의 설명이다.

실제로 세계 실감콘텐츠 시장은 지난 2017년부터 연평균 52.6% 성장해왔다. 2023년에는 약 41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핵심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정부도 2025년까지 33백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실감콘텐츠를 육성한다. AR, VR 핵심 기술인력 1400여명을 양성하는 등 디지털 콘텐츠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정책과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콘진원은 '광화시대' 기획을 위해 지난 8월에 영화 '김종욱 찾기', 뮤지컬 '그날들' 등을 연출한 장유정 총괄 기획 감독을 포함한 총 8인의 감독단을 구성했다.

광화문 일대의 역사와 문화 실감형 기술이 어우러진 ▲위치기반형 AR 콘텐츠 '광화경' ▲실감형 미디어파크 '광화원' ▲실시간 스트리밍 공연 '광화풍류' ▲가상현실 어트랙션 '광화전차' ▲빅데이터 기반 참여형 공공조형 콘텐츠 '광화수' ▲위치기반 실감형 미션투어게임 '광화담' ▲초대형 인터랙티브 사이니지 '광화벽화' ▲지능형 홀로그램 인포메이션센터 '광화인' 등 총 8종 실감콘텐츠의 세부기획을 완성했다.

또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교통공사 ▲세종문화회관 등과 지난달 24일 업무협약을 맺고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광화시대'는 대한민국 콘텐츠 르네상스를 여는 선두주자가 될 것이며, 콘진원은 앞으로도 실감 기술 등 첨단 문화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해 새로운 도전과 실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광화시대'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 시대에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생동감 있는 실감콘텐츠 체험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다시금 대한민국이 활기차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