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번엔 미국발...美오하이오서 새로운 변이 코로나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01:19:27  |  수정 2021-01-14 02:05:25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진 발표
"확산 정도 몰라...전파력 강하지만 백신 효과 추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진이 새로운 코로나19 변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 : 오하이오주립대 홈페이지) 2021.1.1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됐다.

오하이오 주립대 벡스터 메디컬 센터(WMC) 연구진은 13일(현지시간) 발표자료를 통해 미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새로운 변이는 영국 유형과 동일한 변화가 있었지만, 이미 미국에 있던 바이러스 유형에서 나타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변이는 오하이오주의 한 환자에게서 발견됐다. 확산 정도는 아직 불분명하다.

연구진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볼 수 없던 3개의 유전자 변형이 나타난 진화 유형도 보고했다.

연구를 이끈 댄 존스 박사는 "이 유형은 기존에 연구한 것과 동일한 유전적 근간을 보유하고 있다"면서도 "상당한 진화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오하이오에서 발견된 변이는 영국 것처럼 전파력이 더욱 강하지만 현재로선 백신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세계 곳곳에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세계 각국은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발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브라질에서 입국한 10~40대 4명이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