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짧고 강한 눈' 펑펑, 기온까지 뚝…전국에 한파특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0:33:26
눈 구름대 폭 짧아, 강수 시간은 짧을 듯
눈 그치면, 찬 공기 남하로 기온 떨어져
오전 10시 기준 전국에 한파특보 발표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서울 지역에 대설 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거리에서 사람들이 눈을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01.28.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28일 오전 9시께부터 서울 등에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 한파특보까지 발표됐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 및 강원도, 경기도, 충청남도, 충청북도, 전라북도, 경상북도, 인천, 부산, 울산 등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표됐다. 강원도 일부 지역에는 이날 오후 9시께 한파경보가 발효되고, 나머지 지역도 같은 시간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전 10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에 눈이 내리고, 일부 경기서해안과 충남서해안에는 눈 또는 비가 오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북쪽에 위치한 구름대가 시속 50㎞로 빠르게 동진하면서 눈 또는 비가 내리는 지역은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라도로 확대되겠다"고 전했다.

이번 눈은 구름대의 동서폭이 90~100㎞로 짧아 다행히 지속시간은 길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짧은 시간 많은 눈이 내리면서, 일부 지역에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8일 서울 시내에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 2021.01.28. yesphoto@newsis.com
눈 또는 진눈깨비가 그친 후에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겠다.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일부지역, 경북북부, 경상동해안엔 한파특보가 발표됐다.

오는 29일까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야외업무 종사자 등 야외활동 시 체온유지에 유의하기 바란다"면서 "노약자들의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