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언론, BTS에 또 트집…"빅히트, 중국 주권 무시 지도사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5 10:07:50  |  수정 2021-02-25 10:09:26
"남부 티베트 지역, 인도 영토로 표기한 지도 보고서 배경으로 사용"
"BTS 문제가 아니라 소속사 잘못"이라는 네티즌 의견도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중국 관영 언론이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사가 재무보고서에서 중국 주권을 무시한 세계지도를 사용했다면서 트집을 잡았다. 중국 네티즌이 '문제의 보고서'를 캡쳐한 사진으로, 빨간 동그라미 속 부분이 문제가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사진출처: 중국 비리비리> 2021.02.2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관영 언론이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재무보고서에서 중국 주권을 무시한 세계지도를 사용했다면서 트집을 잡았다.

24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빅히트가 재무보고서에서 남부티베트(장난·藏南)를 인도 영토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해 중국 네티즌들이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언론은 빅히트가 최근 발표한 8페이지의 재무보고서에서 문제의 세계지도를 배경으로 사용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블로거가 이런 잘못을 발견해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더우반'에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이 블로거는 이번 일로 한중 국민들 사이에 적대감이 생기지 않도록 지도를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소개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이번 사안은 BTS 한국전쟁 발언 논란이 발생한지 4개월만에 일어난 것”이라면서 “이와 관련해 중국 네티즌은 격앙된 반응을 보인다”고 부연했다.

언론에 따르면 한 중국 네티즌은 “제대로 된 지도를 찾기가 그리 어려운 일인가, 아니면 의도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일부 네티즌은 "이번 사안은 BTS의 문제가 아닌 소속사의 잘못"이라는 의견을 제시했고, 또다른 네티즌은 BTS 한국전쟁 발언으로 볼 때 해당 회사는 중국에 대한 ‘반복적인 공격자’라고 주장하기고 했다.

한편 중국 네티즌과 일부 언론은 작년 10월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플리트상' 시상식에서 BTS가 한 수상소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밴플리트상은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지는 상으로 BTS는 음악과 메시지로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열풍을 일으키고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당시 BTS RM(본명 김남준)은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our two nations)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남녀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중국 네티즌은 “‘양국’이라는 표현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하는 것이며, 한국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을 무시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 사건은 일부 한국 제품 불매운동, BTS 관련 광고 중단 등 으로 이어졌지만, 양국 외교 당국이 진화에 나서면서 일단락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