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자가검사키트 우려에…서울시 "찬성 의견도 있어, 정부와 협의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11:20:20  |  수정 2021-04-15 14:16:40
오세훈 서울시장, 전날 전문가 자문단 회의 열어
"반대 의견 있지만 긍정적 의견도 많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을 브리핑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긍정적 의견도 많이 제시되고 있다"며 정부와 함께 협의해 세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15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서울시가 자가검사키트를 PCR(유전자 증폭) 검사의 보조적인 검사 방법으로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식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전날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오세훈 시장은 당초 예정된 업무보고 일정을 취소하고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전문가들과 함께 자문단 회의를 진행했다. 오 시장은 노래연습장 등에 일회용 진단키트를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도입하는 내용 등의 '서울형 상생방역'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박 통제관은 "이번 회의에서 유병율이 높은 해외와 달리 국내에서는 유병율이 낮아 자가검사키트의 정확도가 떨어져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검사 정확도가 높은데다 확진자 스크리닝이 가능하다는 점 등에서 도입에 긍정적인 의견도 제시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실제로 감염을 전파시킬 수 있는 유증상자에 대한 정확도는 매우 높다는 의견과 검사를 원하는 사람이 언제나 편하게 받을 수 있는 접근성이 높고,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된 상황에서 확진자 스크리닝이 가능한 점 등 장점이 훨씬 크기 때문에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특히 "학교에 시범사업으로 적용하는 것에 대한 긍정적 의견도 많이 제시됐다"고 했다.

서울시는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자가검사키트 도입 방법과 적용 대상 등 세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시범사업 시행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해 중앙 정부와 함께 협의해 맞춰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