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정의용, 강창일 푸대접한 日, 외교적으로 치졸" 아사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3 11:21:54
아사히, 위안부 판결 계기로 한일 "대화해야" 촉구
"日정부, 문제 해결 위한 쌍방 노력 잊어서는 안돼"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지난달 12일 밤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오른쪽) 총리가 화상 형식으로 열린 미국·일본·호주·인도의 대중 안보 연합체 '쿼드(Quad)' 첫 정상회의를 가지고 있다. 그의 오른쪽에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참석한 모습이 보인다. 2021.04.2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두 번째 손해배상 소송을 법원이 각하한 일을 계기로 한일 정부는 "신속히 본격적인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촉구했다.

신문은 23일자 사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이번 판결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전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승소한 원고 측이, 일본 정부의 자산 처분을 요구했으나 법은 국제법 위반을 우려로 인정하지 않았다고 주목했다. "이에 따라 배상의 강제 집행도 어려워졌다는 견해가 나온다"고 봤다.

신문은 "문재인 정권은 지금까지 사법을 존중한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해결책 제안을 삼가왔다. 그 사법이 행정부에게 행동을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안부 합의 가치를 인정하고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할 때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일·한미에서 열린 외무·국방 각료회의와 한·미·일 정상회담에서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미·일 협력을 빼놓을 수 없는 일이 확인됐다. 위태로운 북한을 억제하고 융화 자세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한·일이 긴밀히 협력하는 쪽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아사히는 "하지만 양국 간에는 위안부 문제 외에도 강제징용 문제, 도쿄(東京)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 문제 등도 가로막고 있다. 이 일들을 해결한 후 신뢰 관계를 다시 세우는 작업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도 뿌리 깊은 역사 문제 해결에는 쌍방의 부단한 노력과 성의가 빼놓을 수 없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특히 "신임 (정의용)한국 외교부 장관과 (강창일)주일본 한국대사를 푸대접(냉대)해 각료들에 대한 예방과 회담을 받아들이지 않는 태도는 외교적으로 치졸하다"고 꼬집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을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이어 "난제가 있기에 직접 대화하는 성숙한 이웃나라 관계를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각각 지난 1월과 2월 취임한 정 장관, 강 대사와 전화 회담 등 일체의 접촉을 하지 않고 있다.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달 24일에는 강 대사와 면담하지 않는 이유로 "스케줄적으로 모든 대사와 바로 만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다"면서 "바쁜 것이 사실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