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리투아니아, 중국제 휴대전화 불매·처분 권고..."검열기능 내장"

등록 2021.09.22 23:59: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리투아니아 정부는 중국제 휴대전화에 검열 기능을 내장했다며 더는 구매하지 말고 이미 가지고 있다면 즉각 처분하라고 권고했다고 다유신문(多維新聞)과 신보(信報) 등이 22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전날(현지시간) 국민에 대해 중국제 휴대전화에 검열기능이 있는 사실을 적발했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 사이버 안전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 샤오미(小米)가 유럽에서 판매하는 주력 스마트폰이 검열기능을 장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샤오미의 Mi 10T 스마트폰은 '자유 티베트(Free Tibet)', '대만독립 만세(Long live Taiwan independence)', '민주운동(democracy movement)' 등 문구를 검색하는 기능을 탑재했다고 한다.

보고서는 Mi 10T 스마트폰이 관련 기능을 유럽연합(EU) 지역에서 정지했지만 언제라도 원격 조정으로 다시 작동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르기리스 아부케비시우스 국방차관은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권하는 건 새로 중국제 휴대폰을 사지 말고 이미 가진 휴대폰을 서둘러 처리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샤오미 휴대폰이 암호화한 이용 데이터를 싱가포르 서버에 보낸다며 화웨이 기술(華爲技術)제 스마트폰 P405G에서도 보안상 결함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화웨이의 발트3국 담당자는 BNS 통신에 자사 휴대전화가 이용자 데이터를 외부로 전송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리투아니아와 중국 관계는 근래 들어 악화일로에 있다. 중국 정부는 전월 대만이 리투아니아에 사실상 대사관인 대만 대표처를 개설하자 베이징 주재 대사를 소환하라고 요구하고 리투아니아 주재 중국대사를 본국으로 불러들일 방침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