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음주운전' 혐의 야구선수 송우현 검찰 송치

등록 2021.09.28 09:33:00수정 2021.09.28 10:43: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음주운전한 뒤 가로수 들이받은 혐의
키움, 사고 이후 구단에서 송우현 방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신한은행 SOL 2121 KBO리그가 개막한 지난 4월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키움 송우현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고 있다. 2021.04.03.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소속이었던 야구선수 송우현(25)이 음주운전 후 가로수를 들이받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송우현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지난 24일 검찰에 송치했다.

송우현은 지난 8월8일 술을 먹은 채 운전대를 잡았다가 오후 9시41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가로수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송우현을 상대로 음주측정을 진행했는데, 당시 송우현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승자는 없었다고 한다.

송우현은 사고 이후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을 구단에 자진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키움은 같은 달 11일 구단 자체 논의를 거쳐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해 송우현을 구단에서 방출했다.

송우현은 2015년 프로에 뛰어들어 올 시즌 7년 만에 지난해 1군 무대에 데뷔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